제주도, 전국 최초 재난안전문자 '수어영상' 제공

정민정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4 15:37:32
  • -
  • +
  • 인쇄
3월부터 서비스…호우 등 자연재난 문자 수어영상 8종 제작, 실시간 제공
▲ 제주도 “재난정보 사각지대 없앤다”

[무한뉴스=정민정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3월부터 전국 최초로 청각장애인 맞춤형 재난안전문자 수어영상을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도는 문자와 카카오 알림톡을 활용해 신청자에 한해 긴급재난정보를 발송하고 있다.

그러나, 문자로 제공하는 긴급재난안전문자 서비스는 수어를 제1언어로 사용하고 있는 청각장애인이 이해하기 어려워 신속한 재난 대응에 도움을 주기 힘든 실정이다.

이에 도내 등록장애인 및 기타 수신희망자 등, 정보취약계층에게 재난안전문자를 수어영상과 함께 신속·제공해 재난상황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도는 효율적인 재난안전문자 수어영상 제공을 위해 공보관실, 도민안전실 재난대응과 등 관계부서와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공보관실은 도정 전담 수어통역사를 통해 재난안전문자 수어영상을 제작하고 재난대응과는 긴급재난상황 발생 시 안내문자와 수어영상을 동시 발송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양 행정시와 읍·면·동사무소와의 협조를 통해 재난안전정보 수어영상 수신 동의서를 신청받을 예정이다.

수어영상은 오는 2월부터 해일 대설, 한파, 미세먼지, 지진, 풍랑·강풍, 폭염, 호우 등 자연재난 8종을 제작해 재난상황발생시 재난안전문자와 함께 3월부터 동시 발송된다.

앞으로 도는 사회재난 35종을 추가 제작하는 등 재난안전 문자 수어영상 제공 계획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고경호 공보관은 “모든 도민은 각종 재난으로부터 생명과 재산을 보호받을 수 있어야 하고 재난정보에서 배제되지 않아야 한다”며 “이번 서비스가 재난안전정보 사각지대를 없애어 재난 취약계층의 긴급 통보체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무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